쓸쓸한 저녁 


차가운 방, 

빈 술병과 잔 속에 

가물거리는 촛불이 녹아 흐물거리고

창 밖 풀잎 위에 비가 내린다. 


추위에 떨며, 잠시 쉬기 위해

슬픈 마음으로 다시 눕는다. 

아침이 오고, 저녁이 오고

언제까지나 되풀이 되는데 

그대는 오지 않는다. 


헤르만 헤세. 




1988년...  팔팔 올핌픽이 올리던 해. 

중학교 일학년이었던 철부지 나에게

언니가 '신진서점' 에서 사온 이 책은 너무나 어려운 책이었다. 

당시엔 서점에서 책을 사면 비닐로 책을 싸주었었다. 

그 비닐 채 그대로, 언니 책장 안에 있다가 

언니가 결혼하면서 내가 가지고 왔다. 

88년 이후, 내가 이 책을 다시 꺼내 읽기까지.. 

헤르만 헤세가 누구인지 알기 까지는 꽤 많은 시간이 걸렸고, 

그 이후 그 문장 하나 하나를 

제대로 이해하는 데 또 많은 시간이 흘렀다. 


왠지 오늘 같은 날

다시 읽고 싶어 꺼내 온 책... 


'삶을 사랑하는 젊은이들에게' - 이제는 내지가 누릿누릿하게 갱지처럼 바뀌었지만

그 옛날 종이 냄새 향으로만도 오늘은 행복하다.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6. Koh Samui, Thailand

나는 나의 직업을 사랑하고 있지는 않았고, 그것에 충실하지도 않았다.
그것은 내게 있어 의심조차 없이 어딘가에서 새로운 만족을 찾아낼 수 있을 세상에 대한 하나의 길임에 다름 없었다.
그 만족은 어떤 종류의 것이었을까?
세상을 보고 돈을 벌 수는 있었다.
무언가 실행하거나 계획하거나 하는데 있어 부모에게 사과할 필요는 없었다.
일요일에 맥주를 마실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은 모두 정작 해야 할 일은 아니었고, 나를 기다리고 있는 새로운 생활의 뜻은 결코 될 수 없다는 것을
나는 잘 알고 있었다.

본래의 뜻은 어딘가 다른, 좀더 깊고 아름답고 신비적인 데에 있었다.
그것은 소녀나 사랑과 관련되어 있다고 나는 느끼고 있었다. 그곳에는 깊은 기쁨과 만족이 숨겨져 있을 것이 분명했다.
만약에 그렇지 않다면 소년의 기쁨을 희생한 것은 너무나 무의미해졌을 것이다.


풍림출판사에서 나온 헤르만 헤세의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1987년 11월 30일 인쇄.
값은 3,000원으로 되있다.
짐 싸다가 다시 읽게 된 책.
희생해서 기뻤던 적이 있었던가.
그런 조건없는 청춘이 있었던가.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shD 2009.09.28 00: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책의 내용을 모르니 포스팅 하신 내용이 직접적인 당시 심정을 이야기 하신건지, 책의 내용의 일부를 발췌를 하신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둘 중 어떤것이 되든 웬지 모르게 기분이 착...가라앉네요. 기분좋은 우울함이 느껴져요... 제가 굉장히 좋아하는 느낌이랍니다^^*

    여담) 저 view on 설치하는 법 좀 알려주시겠어요... 저게 디게 까다롭네요 ㅠㅠ
    그리고, 저 손가락 말고 좀 큰 박스로 된 걸 원하는데, 설명 잘 되어있는 url이라도^^;;

    • isygo 2009.09.28 20: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글씨체 다른건 책 내용이에요. 저도 저 뷰온 어찌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관리들어가서 뭐더라... 플러그인 페이지 들어가시면 돼요. 거기서 쓰실것 체크체크.

  2. 원 디 2009.09.28 04: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와 같은 나이의 책이군요 ㅎㅎ 기분이 색다릅니다 :)

  3. wishD 2009.09.28 21: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적어놓으신 본문의 내용이 너무 마음에 와 닿아서 구입하려고 인터*크에 들어 간 결과...
    6,000원이 넘게 책정 되어있는 가격과... 뭐 그건 그렇다고 치고, 절망적인 건 품절이라는 것...
    절판...ㅠㅠ 여기 저기 찾아보는 중이랍니다.

    제길 ㅠㅠ YE* 24도 품절...

    • isygo 2009.09.28 22: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움머.. 아예 이 책이 없어요? 다른 출판사에서도 나온게 없던가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자전적 에세이인데... 안타깝네요. -_-

    • wishD 2009.09.28 23: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눼, 절판인가봐요 ㅠㅠ
      이거 헌 책 방이라도 뒤져봐야 하나...

      ====

      이거 절판이라 구하기 상당히 어렵겠어요 ㅠㅠ
      음... 한 번 꽂혀서, 어떻게든 손에 넣고 싶어 죽겠네요...끙!

    • isygo 2009.09.29 01: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런이런.. 진짜네요...
      국립도서관같은데 있지 않을까요.. -,.-

  4. 언니 2009.10.02 06: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거 내가 중학교때 산 책이잖아..
    절품이라면.. 혹시 소장가치가?? 유리알유희랑 등등 헤세책 다 짐에 쌌지?

    • isygo 2009.10.03 16: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지와사랑, 삶을 사랑하는 젊은이들에게, 유리알 유희 그리고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요렇게 있어.
      아빠가 파이프랑 이런거 다 버리셔서 완전 후덜덜 떨고 있음... ㅠ.ㅠ 내가 다 가질거였는데.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