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t type in Korean!!! -0-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계의 watch 와 watch out!을 이용해서 하면 어때요? 워치아웃! 하고... 라고 회의시간에 웃자고 던진말이 진짜 시안이 되서 촬영하게 된 시계화보.
타일에 그림을 그렸다 지웠다 난리를 친 끝에 완성된 시계화보. 합성도 익숙치 않던 때 야근하며 믹스 커피만 엄청 마셔대며 작업했던 기억이 난다.
알러지와 일 할때 부딪히는 번거로움 때문에 잘 안차기도 하고 일때문에 출장갈때 차고 가는 시계는 타이멕스의 밴드로 된 레고 시계뿐이었는데 요즘 멋진 시계를 보면 조금은 탐이 나는 걸 보면 나이가 들긴 들었나. ㅎㅎ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성호랑이 2011.11.28 15: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쁘다~ㅎ

내일 서울패션 아트홀에서 열리는 청강문화산업대학교 패션스쿨 학생들의 졸업작품이다.
풋풋한 학생들(내가 졸업할때의 느낌은 이제 어른 다 된 느낌이었지만.. ^^)의 신선한 작품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했을때의 순수한 기쁨이 차올랐다. 물론,, 힘든 점도 몇개 있지만.. ^^
모쪼록 내일 졸업작품 패션쇼 잘 마치고 사회 나가서 많이 배우고 많이 부딪히고 많이 혼나고 많이 깨지고 많이 다듬어지고 많이 성장하기를!!!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처음 우리나라에 피에르 가르니에의 프렌치 레스토랑이 오픈했을때, 서울에 온 가르니에를 만나러 갔었다.
아직은 조금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만난 하얀 턱수염 가득한 사람 좋아보이는 웃음을 띄며 악수를 청했던 그의 크고 따뜻한, 그리고 섬세한 손을 잡았을 때의 감촉이 아직 손가락 끝에 남아있다.
파리에서도, 서울에서도... 그의 음식을 먹어볼 기회는 아직(아직이라고 해두자) 없었지만... 언젠가 파리 그의 식당에서 소박한(가격은 소박하지 않겠지만) 저녁식사 한번 하고 싶다.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옴므 서은길 선생님의 패션 쑈 현장.
테마는 아버지... 사진을 찍어드리고 예전 나의 사진도 몇장 넣어 티셔츠에 프린트를 하고, 옛날 작업할때 기분도 생각나고 나름대로 꽤나 감동적이었던 작업이었다.
끝나고나서의 은근한 여운때문에 고생했던 모든 사람들 눈가가 촉촉해졌던 패션쑈 현장...
언제나 탄성이 나오는 하나의 작품 탄생... 브라보!!!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첫 직장에서 첫 월급을 타고 통장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 골랐던 하나은행.
주거래 은행이기도 하고 집 가까이 있기도 하고 사보 또한 제일 마음에 들게 나온다는 이유만으로 편애하는 은행이다.
CMA때문에 쓰는 우리은행말고는 거래하고 있는 유일한 은행이기도 한 하나은행의 회장님 인터뷰가 확정됐을때 내심 기대도 많이 했더랬다.
대학생들이 만나고 싶어하는 CEO들을 찾아가 인터뷰를 하는 형식의 책(아직 교정보는 중. 곧 발매 예정)에 들어가는 인터뷰였는데, 하나은행 회장실에서 이루어진 인터뷰 시간 내내 난 약간 흥분상태였다.
조금은 어렵고, 약간은 설레고... 어느정도 긴장도 되는... 공기흐름까지 느껴질 정도로 예민해져 있었는데, 회장님이 카메라 가방을 보자마자 카메라는 뭘 쓰는지, 렌즈는 뭐뭐 있는지 궁금하다며 성급 다가왔을 때는 흠칫 놀라기까지 했다.
경제지 인터뷰가 아니었기에 주로 회장님의 지난 이야기, 개인적인 이야기부터 처음 회사생활을 시작했을 때의 에피소드부터 시작해- 어떤 어려움이 있었는지, 어떤 학생이었는지, 어떤 신입사원이었는지  등등... 평상시라면 절대 들을 수 없는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어 중간 중간 촬영하면서 계속 서있었지만 하나도 지루하지 않았던 인터뷰였다.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 이맘때.. 책 표지를 고르기 위해 참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때는 책 내용과 제일 어울리는 저 가운데 시안을 골랐는데.. 나오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띠지를 벗기면 넘 칙칙!!! 하다는 것을요.. ㅎㅎㅎㅎㅎ
그래서 지금은 살짝.. 후회하고 있지만... 그래도 다음에 또 찍게 된다면 그때는 좀 밝은 걸로 고르겠다고 다짐에 다짐을 해봅니다.
어떤게 제일 끌리시나요? 만약, 저 책들을 진짜 서점의 매대에서 본다면????

파리에서 쇼콜라쇼를 마시고 싶다면???
---->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206584080&bookblockname=b_sch&booklinkname=bprd_title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는 동생의 친구분이 하시는... 라 주아 쥬얼리...
탐나는 제품들이 꽤 많았던 쥬얼리.

www.lajua.co.kr  check it out!! yoyo!!!  ^^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버터도 직접 만들고, 참외주도 직접 만들고, 포도주도 직접 만들수 있다. 고 한다.
아직 해보지 않았지만...
이제 조금 더 있으면 나올 책에 자세한 내용은 있을테니... 그때를 기대하시랍. ^^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늘 비가 내리는 목요일...
달콤하게 녹아 내리는 캬라멜냄새가 비에 섞여 더 달콤해진 오늘 하루...
기분 좋게... 비오는 날을 지나가자구....
비오는 날, 첫 일은 다림질 하기.  ^^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