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이 그림을 봤을때(사진이었던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하이힐 굽에 달린 보석들이 그녀가 흘린 눈물같아 한참을 서있었다. 

디올 딱지가 박힌 배경따위는 중요치 않았고, 흙이 묻고 빗물이 흘러내리는 채로, 까만 자동차오일(내 추측으로)이 뒤꿈치에 묻을 줄도 모르고, 그녀는 얼마나 길을 내달렸을지가 궁금했다. 

무엇이 그녀를, 가장 빛나는 자리에 있어야할 구두를 신고 저리 아픈 마음으로 위태롭게 서 있게 만든것일까. 

큰 방울 하나, 똑 떨어져 그녀의 심장을 적시고

작은 방울 하나, 뚝 떨어져 그녀의 손등을 흐르고

또 큰 방울 하나, 똑 떨어져 그녀의 구두코에 맺히고

또 작은 방울 하나, 뚝 떨어져 뿌옇던 그녀의 시야를 트이게 만든다. 


아무 일 없이, 오늘은 괜히 울고 싶어지는 밤이다. 

문득, 지금은 딱히 울만한 이유가 없다는 게, 조금은 거북스러운 행복같아 눈물이 무겁다. 


- 샌프란시스코 SFMOMA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젠가, 

함께 작은 강아지를 한 마리 키우자. 

작아도 푹신한 잔디 깔린 푸른 마당이 있고, 하얀 펜스 위엔 빨간 장미 덩굴 올라타 있고, 커다란 그늘 만들어 주는 느티나무도 있으면 좋겠지만 집보다 커질게 걱정이야. 

자작나무 몇 그루 심어진 앞산이 보였으면 좋겠는데 말야. 

아침 저녁으로 산책나가자고 낑낑거리며 뒷문에서 울어대는 작지만 심성 착한 녀석과 새 가족이 되서... 

우리, 맛있는 냄새 가득한 부엌에서 하루의 일을 얘기하며 웃을 수 있는- 그런 저녁을 매일 매일 보내자.... 


그 때도, 우린 함께일까?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에 하려고 하다가.. 귀차니즘으로 못하고 넘어간. 달력만들기.
올해는 샌프란시스코와 파리 시리즈 두개만 하기로 했다.
그냥 지인들에게 선물로 나눠주려고 만든 달력...
링제본은 경비가 많이 들어 그냥 한장씩.. 알아서 벽에 붙여놓든 책상 바닥에 내려놓든.. 그렇게 쓰는 달력. ^^

일일이 칸그리고 숫자쓰는게 힘들어서. (은근 오랜 시간.. 것도 포토샵으로 하려니 눈알 빠질뻔)...
샌프란시스코 두번째 시리즈는 각자 원하는 사진을 원하는 달로 맞춰서 쓰라고 월/일 들어갈 곳을 그냥 공란 처리!!!
반 DIY랄까... ㅎㅎㅎ 쓰는 사람에 맞춰서 하라는.. 조금은 예의없는(?) 달력... ^^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 디 2011.12.19 07: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이쁘네요 :)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으로 만든 달력 왠지 의미가 더해질것 같아요 :)

프렌치 런드리라는 식당을 아시는지... 
몇달전부터 예약을 해야 그 곳에서 식사를 할 수 있는 영광을 얻을 수 있는 - 나파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작은 마을에 있는 프렌치 레스토랑이다. 
따로 메뉴없이 그날 그날 쉐프가 정한 메뉴만 먹을 수 있는 곳.. 한 끼 식사로 20-30만원을 쓰더라도 평생 아깝지 않을 것 같은 그런 곳이다. 
몇 해 전부터 형부, 언니와 언제고 여기와서 겔러의 요리를 맛보리라 벼르고만 있는 식당이다. 아무리 먹는데 아끼지 않아라고 해도 한끼에 250불은 쎄다. (요즘은 더할지도) 
유명한 쉐프 토마스 겔러가 프렌치 런드리보다 약간은 캐쥬얼한 식당 부숑을 근처에 열었고, 또 그 여새를 몰아 부숑 베이커리도 하고 있다. (돈되는건 이미 다 시작했군!) 
유기농 재료로 만드는 정통 프렌치 디저트를 맛보고 싶다면 한번 쯤은 들를만한 곳이다. 
파스텔톤의 따스한 색감의 컬러가 좋아서 가봤더니, 이미 사람이 15명은 서 있길래 그냥 갈까 했는데 언제 또 여기 오겠냐 하는 관광객 마인드로 땡볕아래 줄 서서 기다렸다가 마카롱 몇개와 머핀과 스콘 몇개를 사가지고 돌아왔다. 
파리에서 먹었던 라 뒤레의 마카롱보다 맛있었다! 라는 짧은 한마디의 소감. ^^ 
줄 서는건 세계 어디서나 싫고나.... 

http://www.bouchonbakery.com/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성호랑이 2011.08.22 22: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왕- 맛있겠당

  2. anonymous 123 2011.08.23 02: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끼에 250달러!
    혹시 그 앞을 지나가더라도 예약 못해서 못먹고, 비싸서 못 먹겠네요.
    대체 어떤 맛일지.
    ㅎㅎ 괜히 궁금해 지네요. (딴나라 얘기인데도)

    • isygo 2011.08.23 18: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쵸.. 아무리 큰 결심을 하더라도 한끼에 250불이상은쉽게 낼 수 없는거죠. ㅎㅎㅎ.
      그래서 더 그 신비한 맛에 끌리는지도... ^^

언니와 형부의 결혼기념일을 맞아 갔던 샤뽀라는 프렌치 레스토랑이다.
은주씨랑 하루종일 샌프란 시내를 헤매다가 조금 일찍 도착해 인도에 있는 의자에 앉아 한참을 볕을 쪼이다 들어가 앉았다.
넘 오래(?)전 일이라,, 뭘 시켰었는지 잊어버렸네.. 쩝...
자세한 건 메뉴 찾아보고 다시 적어야 겠군....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번 가기엔 가서 할게 없고,, 안 가자니 클렘차우더에 대한 쓸데없는 로망때문에 뭔가 찜찜한 피어 39....
그래도 인앤 아웃 버거 먹으러 갔다가 바다 사자 누워 있는 거 보고 오면 기분은 좋다. 
관광객은 한번은 누구나 가게 되는 곳... 재밌는 상점도 많고 신기한 사람들(?)도 많지만... 돌아오면 딱히 기억에 남는곳은 아닌.. 뭐 그런곳. 
넘 매정한가..... ^^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년 전 헤이즈 벨리를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발견한 마카롱집이 있었는데, 솔직히 말하면 파리에서 먹던 마카롱보다 훨씬 맛있었다. 보기에도 먹기에도 선물하기에도 아주 완벽했던 곳... 그 거리에 있는 유명한 프렌치 레스토랑이라는 압생뜨에 이른 점심을 하러 들렀다.
아이폰으로 찍어 온 지도를 보며 발견한 코너에 있는 이 곳은, 정말 파리에서 코너 자체를 뚝 떼어온 듯한 기분이 들 정도로 파리느낌이 났다.
큰 간판도 없이 자리한 식당의 유리문을 열고 들어가 자리를 안내해줄 때까지 기다렸다가 안쪽 창가에 자리를 잡았다.
메뉴를 살피다 프렌치 어니언 스프와 스파게티 하나, 그리고 버거 하나 주문했다.
식전 빵도 따뜻하고 부드러운 - 약간은 시큼한 맛이 나는 풍미도 좋았고, 먹음직스럽게 푸짐하게 담겨나온 프렌치 후라이도 짭짤한게 맛좋았다.
하지만 스파게티는 먹기엔 조금 짜서 끝까지 먹을 수가 없었고, 제일 좋았던건 역시나 프렌치 어니언 스프!!!!  언젠가 한 대접시켜서 먹고싶다. 맨날 이렇게 감질맛 나게 먹기만 하니 영 성에 차질 않는다규...
한쪽에는 바가 자리하고 있는데, 저녁시간 대 바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은 것 같다.
주말 브런치가 꽤 유명하다고 하지만 주말에 한 번 더 오기엔 다른 갈곳이 많아서 포기...
그리고 맛과 분위기는 꽤 괜찮지만, 점심 값으로 치기엔 조금 더 지갑을 열어야 한다. ^^ 

398 Hayes Street, San Francisco
415+551+1590
www.absinthe.com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엘에이에서 올라온 날, 보보씨 학교참관에 잠깐 갔다가 미션 지역에 있는 zuppa 라는 식당엘 갔다.
미션 지역에 밥먹으러는 처음 와본거 같은데, 해피 아워 시간에 도착해 앉자마자 해피아워 메뉴를... 두두두... 주문.
굴이라면 만면에 웃음을 띄는 가족들때문에 굴도 많이 먹고, 마티니 섞은 술도 한잔 시켜줘서 먹었다.
이 동네 좀새로 생기고 괜찮다하면 여기저기서 다들 힙한 곳이라고 떠들어대니.. 일단 음식 맛있고 분위기도 나쁘지 않은 곳이라고 해두자.
아이와 같이 가도 괜찮은 그런 레스토랑? 그렇다고 패밀리 레스토랑 분위기는 아니니 오해는 마시길..

http://www.zuppa-sf.com/


HAPPY HOUR!

5pm-7pm, M-F

75¢ oysters, half price pizzas,
$4 beer/ $5 wine & drink specials.



내가 좋아하는 철제와 나무의 깔끔한 조화.... 저 카운터가 좀 더 넓었으면 좋겠지만...  ^^

Flat Bread $3 rosemary, roasted garlic, olive oil, pecorino - 싸고 맛있었다.

Grilled Octopus - 칼라마리랑은 또 다르게 문어의 쫄깃함이 살아있던 메뉴. 애피타이저라서 양은 적었다.

보보씨를 위한 마카로니 앤 치즈. 느끼한거 좋아하는 나지만... 세 숟가락이상은 못 먹겠더라.. -0-

다들 굴을 좋아하기 때문에...  한 템포 쉬어가면서 먹는다. 언제고 두판 혼자서 먹는 날이 오기를 기다리며..


튜나 요리였으나.. 메뉴를 적어놓지 않은 관계로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고...  달근한 소스맛과 비트가 맛있었던 요리.


스테이크...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건 갈비찜처럼 쪽쪽 찢어지면서 연하더라.. 맛있어라~



디저트를 꼭 먹는 습관때문에... 배가 터지게 먹고도 늘 디저트를 시킨다.
디저트용으로 시켜준 아마레또. 달달하고 진하다...
덕분에 Post 거리를 지나 올때는 허리띠를 풀고 비스듬히 누워있어야 했다...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언니 2011.06.03 07: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tombo tuna라니까...

다리우스 와이너리에서 깊은 레드와인에 취해 몽롱해 있다가 두번째로 찾아간 곳은 도메인 샹동- 샴페인 전문 와이너리였다.
깔끔한 캐쥬얼 레스토랑과 바가 결합된 듯한 느낌의 테이스팅 룸이 인상적이었다. 싱그럽게 올라오는 샴페인 기포처럼 청량감이 감도는 바에 기대어 Reserve Tasting, Classic Tasting을 주문했다.

Reserve Tasting - $20
Reserve Chardonnay Brut
Reserve Pinot noir Brut
Reserve Pinot Noir Rose

Classic Tasting - $18
Brut Classic - Soft, yet dry with refreshing apple, pear and citrus notes accented by almond and caramel
Clanc de Noirs - Expressive red fruit flavors of cherry, strawberry and currants with a soft, lingering finish.
Rose - Intense strawberry, watermelon and fresh cherry interwoven with apple and stone fruit.
Extra-dry Riche- Rich and full bodied with a whisper of sweetness and luscious flavors of honey and ripe peaches.

설명에 나온 맛들을 다 음미할 수 있는 혀를 가졌다면 좋겠지만... 아직은 그저 단순한 맛만 느낄 수 있기에... 일단 그런가? 하는 느낌으로 마신다. ^^

동굴속으로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주는 비지터 센터 입구.

산뜻한 모던 스타일 레스토랑으로 꾸며진 이층 공간. 한쪽은 오픈 바로 한쪽은 이렇게 레스토랑으로 나뉘어져 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얼음물과 보기만 해도 흐뭇한.. 팁통. ㅎㅎㅎ.


일단은 주는 대로 마시고 마시고.. 또 마시고.... 취하기. ^^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향기™ 2011.05.27 09: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건물 입구가 참 멋집니다. 신비로운 느낌마저 갖게 합니다. ^^*

샌프란시스코 금문교 남단 서쪽에 있는 링컨공원(Lincoln Park)에 자리한 레전 오브 아너 박물관은 늘 찾아가기 전에 쉼호흡을 하게 만드는 곳이다.
SFMOMA 나 드영 미술관처럼 시내 중심에 있어 쉽게 찾아 들어갈 만한 곳에 있는것도 아니고, 약간은 경사진 숲길을 따라 걸어올라야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공원입구에서 숲길을 따라 걸으면 못걸을 거리는 아니지만 박물관에 가기전엔 힘조절을 해야하니, 박물관 앞까지 들어오는 버스를 타고 오는게 낫다.
이 약간은 한가로워 보이는 박물관에서 돋보이는건 바로 로뎅의 작품들이다.  물론 재미있고 독특한 특별전이 많지만, 상설관에 들어서 있는 로뎅의 작품들은 언제봐도 질리지 않고, 매번 흥미롭다. 사실. 처음엔 조각을 보며 작품의 감흥에 젖는게 쉬 이해가 되지 않았지만  올 때마다 들여다보니, 어떻게 돌을 저렇게 깍았지? 어떻게 이렇게 큰걸 밑그림없이 입체로 만들어낼 수 있지? 나는 찰흙 덩어리 가지고도 4면이 다 다르게 나오는데! 라는 생각을 하게됐다. 
이번에 유심히 본 작품은... 바로 그의 뮤즈이자 제자이자 애인이자 나름 라이벌이라 생각했던 까미유 끌로델의 두상이었다.
채 완성되지 못한 러프한 두상이긴 했지만, 손끝으로 빚어낸 그녀의 아름다움과 열정 혹은 광기가 그대로 느껴지는 듯했다.
로뎅이 아주 조금만 그녀의 재능을 인정하고, 그녀를 조각가로 포용했다면,,, 둘 다 조금은 다른 인생을 살지 않았을까 싶다.
소위 예술을 하는 사람으로서, 나보다 잘나고 내가 가지지 못한 재능을 가진 빛나는 사람을 만났을때의 뭐라 콕 집어 말하진 못하겠는 그런 복잡 미묘한 감정을 이해 못하는건 아니지만.... 그 또한 다른 예술인들에 비해 월등한 능력과 타고난 재능을 가지고 있었으면 다른 사람이 빛나는 것도 도와줄줄 알았어야 하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그런 감정을 다스리기 쉬운건 아니지만, 왜- 당연히 약오르고 왠지 모를 자괴감마저 들고, 화가 나니까!! 상대방을 인정할 수 없는, 혹은 하기 싫은 감정을 조절하기가 싶지는 않았을거다. 기술이나 재능을 갈고 닦는것도 좋지만... 일단... 심성이 제대로 제련되는게 제일 중요한거 같다.. 어떤 일이든. ^^ 

박물관 순례가 끝났다면, 금문교가 바라다보이는 곳에서 기념사진 한 장 찍어주는 센스. ^^  바로 옆이 골프장이니 덤불속에 설 때는 혹 날아올지 모를 골프공을 주의!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밥나무 2011.05.12 23: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술전공 학생들도 많이 찾는 곳 인가봐요~
    잘 보고갑니다.^^

    • isygo 2011.05.15 21: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다들 한 작품앞에 앉아서 열심히 스케치 하더라구요. 그 스케치북 몰래 들여다보면, 같은 조각을 보고 어찌나 다른 형태로 재탄생시키던지.. 그거 보는 재미도 있었어요. ^^

  2. 향기™ 2011.05.19 21: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외모는 웅장하지만 내부는 아기자기하군요. ^^*

    • isygo 2011.05.21 17: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겉보기엔 그렇지만,,, 딱 알맞은 사이즈의 박물관이라서 지쳐갈때쯤 다 끝나서 좋아요. ^^
      아주 작은 한칸짜리 전시장도 있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