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치 런드리라는 식당을 아시는지... 
몇달전부터 예약을 해야 그 곳에서 식사를 할 수 있는 영광을 얻을 수 있는 - 나파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작은 마을에 있는 프렌치 레스토랑이다. 
따로 메뉴없이 그날 그날 쉐프가 정한 메뉴만 먹을 수 있는 곳.. 한 끼 식사로 20-30만원을 쓰더라도 평생 아깝지 않을 것 같은 그런 곳이다. 
몇 해 전부터 형부, 언니와 언제고 여기와서 겔러의 요리를 맛보리라 벼르고만 있는 식당이다. 아무리 먹는데 아끼지 않아라고 해도 한끼에 250불은 쎄다. (요즘은 더할지도) 
유명한 쉐프 토마스 겔러가 프렌치 런드리보다 약간은 캐쥬얼한 식당 부숑을 근처에 열었고, 또 그 여새를 몰아 부숑 베이커리도 하고 있다. (돈되는건 이미 다 시작했군!) 
유기농 재료로 만드는 정통 프렌치 디저트를 맛보고 싶다면 한번 쯤은 들를만한 곳이다. 
파스텔톤의 따스한 색감의 컬러가 좋아서 가봤더니, 이미 사람이 15명은 서 있길래 그냥 갈까 했는데 언제 또 여기 오겠냐 하는 관광객 마인드로 땡볕아래 줄 서서 기다렸다가 마카롱 몇개와 머핀과 스콘 몇개를 사가지고 돌아왔다. 
파리에서 먹었던 라 뒤레의 마카롱보다 맛있었다! 라는 짧은 한마디의 소감. ^^ 
줄 서는건 세계 어디서나 싫고나.... 

http://www.bouchonbakery.com/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성호랑이 2011.08.22 22: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왕- 맛있겠당

  2. anonymous 123 2011.08.23 02: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끼에 250달러!
    혹시 그 앞을 지나가더라도 예약 못해서 못먹고, 비싸서 못 먹겠네요.
    대체 어떤 맛일지.
    ㅎㅎ 괜히 궁금해 지네요. (딴나라 얘기인데도)

    • isygo 2011.08.23 18: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쵸.. 아무리 큰 결심을 하더라도 한끼에 250불이상은쉽게 낼 수 없는거죠. ㅎㅎㅎ.
      그래서 더 그 신비한 맛에 끌리는지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