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자주 다녔던 미술관이다. 나름 유명한 곳...
소장품도 많고 재밌는 전시도 자주 한다... 지역 커뮤니티 활동이 굉장히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곳..
앤디 워홀과 듀안 마이클스가 이 카네기 미술관에서 진행했던 미술학교(?) 같은데서 만난 동기라지...
지방(?) 미술관치고 제법 규모가 커서, 다 보기에는 하루도 빠듯하다.
중간에 내가 좋아라하는 미니어쳐가 있어서 열심히 찍었지만.. 다 흔들려 버렸네.
벌써 8년전이라- 어떤 것에 관한 미니어쳐였는지 이미 기억도 안난다. -0-
조용한 홀을 둘러보며 혼자 이것 저것 스케치도 하고, 적기도 하고 그랬던 기억이 난다.
고즈넉한 미술관에서만 누릴 수 있는 자유시간...

http://www.carnegiemuseums.org/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l™ 2010.07.15 12: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우~! 여기가 혹시 카네기홀?? 그거랑 같이 있는건가요? ^^;;
    그냥 대충봐도 엄청 뭐가 많네요.... 지대루 보려면 몇일 걸리겠어요.
    중간중간 저도 알아볼 유명한 조각이 있는데 진품인가요?? 'ㅁ'

    • isygo 2010.07.21 00: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음..카네기홀은... 뉴욕에도 있고.. 에. 또.. 어디에도 있더라. ㅋㅋㅋ
      카네기 이름으로 된 것들이 뭐 워낙 많이 있었어서..
      좀 게으른 답글같죠? ㅋㅋㅋ

  2. 원 디 2010.07.17 08: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꺄아 +_+ 여기도 가보고싶어지네요 ㅎㅎ

    • isygo 2010.07.21 0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기회되면 피츠버그 가보세요.
      전 나름 괜찮았어요...
      디클라인 케이블카도 타보시고... 우리나라 여의도가 이 피츠버그를 보고 간 가까께서 만든거라고 하죠...

  3. googler 2010.07.20 23: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맨날 지나가기만했지 들어가보지 않았던 모양.. 완전 낯설다는.. 건물 외벽은 매우 친숙ㅋㅋ

  4. 언니 2010.08.01 00: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오랜만에 생각나는구만. 근데 넓직한 유리벽옆 계단만 생각나고 다른 건 생각안 나는데..

                                                               2004. Seven Springs Ski Resort, PA

한낮에 달아오른 지붕의 열기가 그대로 내려와 바람 한톨 통하지 않는 오후 내내 내 방에 갇혀서- 이제야 조금 시원한 바람이 창문으로 들어오는데- 계단 다섯개 내려가면 있는 다른 방과의 공기 온도차는 아직도 체감으론 5도 이상...  
창문 다 열어놓고 나갈수도 없고- 정말 매일 밤이 사우나구나. 겨울에 태어난 아이임에도 전혀 겨울에 익숙치 않은 나지만, 이럴땐 정말 비키니만 입고 눈속을 데굴데굴 굴러도 좋을거 같군.... 바람 한 톨 굴러들어오지 않는 밤... 심심한 수요일이 막 내리는중.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