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클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8.13 Circa 1997 (4)




1997년. 

남태평양 작은 섬에서 약 10개월을 살았다. 

여차저차 복잡한 사정으로 야밤도주를 해서 서울에 올 수 밖에 없었는데, 

그 섬을 떠나면서 제일 아쉬웠던 건... 

섬 중간 산에 오르는 중턱에 있던 아메리칸 다이너 식당에서 커피 한잔 못해본것이었다. 

커피맛이 좋기로 유명하다고 기사도 썼었는데. 정작 마셔보지도 못하고 돌아왔다. 

그 후,  그 섬에 갈 일은 없지만 - 가끔 그 카페의 커피맛은 어떨까 상상을 한다. 

언젠가 다시 가게 된다면,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그 언덕 중간에 있는 식당으로 먼저 달려가리라. 

시원한 아이스커피 한 잔 마시고, 가보지 못했던 섬안의 섬에 들어가 스노클링도 마음껏 하리라... 

그리고 너무 먹고 싶었던 코코넛 크랩도 양껏 먹어치우리라. 


너무 어려서 했던 사회 생활. 

그래서 오히려 다른 분들보다는 덜 아프고, 덜 억울하기도 했던... 

내가 나중에 제대로 사회생활하면서 남들보다 덜 힘들었던건... 

10개월사이에 모든 드러운 꼴을 다 봤기 떄문..... 


이렇게 또 여름이 간다. 

올해도, 그 작은 섬엔 가보지 못했다. 


Posted by isy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크하우스 2014.08.13 21: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들렀다 가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

    • isygo 2014.08.14 16: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물에 발가락도 못 담가보고 여름이 가는것 같아 무척이나 아쉽네요.
      다른 계절보다 여름을 특히 좋아하는 저로서는.. ㅜㅠ
      이제 내일부터 연휴! 즐거운 광복절 되시길!!!

  2. 2014.08.13 22: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isygo 2014.08.14 16: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진정한 여행은 떠나셨나요? ^^ 그때는 플라워 님이었죠.
      기억하고 말고요. 제 블로그는 은둔형이라 오시는 분이 많지 않아서요 ㅋㅋㅋ 그때, 21살 이셨는데, 전 사실 21살때 노느라 바빠서 지금 생각해보면 그 시간이 참 아깝긴 해요. 그래서 21살인데 벌써 이런 많은 고민을 하는구나 싶어 부러웠었어요. ^^
      전 아직도 서른 중반쯤 멈춰서서 있는 기분으로 삽니다. 가끔 나이드는게 슬프기도 하고, 기회가 그만큼 적어지는 것도 같아 두렵지만.. 내 인생을 놓고 봐서 시작이 지금이면 늦지 않은거겠죠. 점점 게을러지는 제 자신이 싫은거지, 아직 할건 참 많은 세상입니다. 얼른 아픈거 털어버리시고, 하고싶었던거 다 하시길!!!! ^^ 들러주셔서 감사해요! ^^